본문 바로가기

캠핑

월출산 고인돌 월출산 천황캠핑장에 도착해 텐트를 쳤다. 평상위에 텐트를 쳤는데 가만히 누워있으면 나뭇잎 떨어지는 소리가마치 비가 오는 소리처럼 텐트에 부딪쳤다. 캠핑장이 등산로와 가까이 있어 이른 아침부터 등산객 때문에일어나야 됐다. 오늘은 천왕봉까지는 못가고 구름다리 있는 곳 까지만 올라가기로 했다.1978년에 처음 만들어진 다리는 2006년에 보수공사를 해 지금의 모습이 되었다고 한다.여기도 올라갈때 두갈래 길로 나뉘는데 한곳은 바위길이고 다른 곳은 계단길이다..
지리산 삼도봉 평일과는 다르게 주말 캠핑장은 정말 사람이 많다. 빼곡하게 들어선 텐트는 다른 텐트 사이까지 얽혀있다.지리산에 왔으니 지리산에 올라야지 하는 생각에 아침일찍 먹고 바로 출발했다.지리산 뱀사골에서 등산을 시작해 화개재와 삼도봉으로 가기로 했다. 보기에 젤 만만해 보였다.지리산의 계곡은 정말 어느 산보다도 투명하고 깨끗해 보였다. 물빛깔이 다르다고 해야되나.세찬 물 줄기는 세월의 힘을 빌려 계곡의 단단한 돌을 깍아 길을 내며 흐르고 있다.지리산은 역시 ..
월악산, 송계야영장 바깥 추위에 아침은 라면 죽으로 해결하고 따뜻한 유자차를 마셨다.하루 사이에 기온이 많이 떨어졌다. 이제 점점 얼음을 볼 날도 많아 질려나보다.텐트를 말리고 월악산을 향해 출발했다.치악산에서 나오자마자 새말 IC 근처에서 꿩만두국을 먹으러 갔다.아버지랑 평창에 오는 길에 항상 들려서 먹던 곳이다. 여전히 사람들이 북적거리고 활기차다.꿩만두국을 시켜 정말 맛나게 먹었다. 꿩만두국을 먹을거면 아침에 라면죽을 왜 먹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넘 단순하게 일..
치악산 치악산으로 들어서자 주말이라 그런지 정말 사람들이 많았다.예약을 하고 와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여기가 마지막 예약지다. 다음 야영지부터는 선착순이다.치악산은 도로 바로 옆에 야영장이 있고 차들도 야영장과 주차장의 구분이 별로 없어 야영장에 주차를 하고 등산하는 사람들도 많아 정말 어수선했다.대강 사이트를 정리하고 텐트를 치니 옆 사이트 하나둘씩 자리를 뜨기 시작해 어느덧 한산해져 어둑어둑해졌다.치악산의 아침은 거센 바람과 흩날린 낙엽으..
오대산, 소금강 주문진을 떠나 소금강 오토캠핑장 드디어 오대산에 왔다.캠핑장에 도착하자마자 찾은 관리실에는 사람도 없고 남겨진 전화번호에 전화를 하니그냥 아무곳이나 텐트를 치라고 한다. 예약까지 하고 왔는데 그런거 필요없다고 맘대로 하라고 한다. 아 당황스럽다.관리자가 상주하는 것이 아니라 어쩔 수 없다고 하며 전화를 끊었다.여기도 설악산 처럼 예약자리보다 선착순 자리가 훨 좋았다.성수기를 제외하고는 선착순으로 오는 것이 나을 듯 싶다.캠핑장에 들어오는 길..
설악산 양평에서 하룻밤을 지내고 설악산 국립공원 캠핑장으로 향했다.오토캠핑장이라 사이트를 예약을 했지만 예약한 자리보다 선착순 자리가 훨 위치가 괜찮았다.평일이라 사람들이 별로 없어 옮길까도 했지만 귀찮아서 그냥 텐트를 치기로 했다.텐트와 타프를 치고 바로 내일 설악산 탐방을 위해 안내센터를 찾아갔다.설악산 지도 몇개를 들고 다시 베이스캠프로와 낼 등반할 루트를 찾아봤다.텐트하나 타프하나 침낭 코펠 냄비 정말 간단하게 들고 다니니 치고 빠지는데 30분도 안..
노을 야영장 전국일주를 하기 위한 텐트를 구입한 후 텐트 테스트 겸 난지도에 있는 노을 야영장을 갔다.네비게이션을 따라 노을 야영장에 도착하니 캠핑장에서 꽤 떨어진 곳에 주차장이 있었다.캠핑장까지는 왕복티켓을 3천원에 구입하고 차를 타고 가던가 아니면 수레에 싣고 걸어가던가 두가지 방법이 있다고 한다.뭐 거리가 얼마나 된다고 차를 타나 싶어 수레에 짐을 싣고 걸어가니 가파른 언덕으로 이어진 길은 너무 힘들다.아 차타고 갈껄하는 후회가 절반정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