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oodling9

걸어서 서울까지 2 ... 22.925Km 일산에서 서울까지 두번째 여정일산에서 서울까지 걸어오는 길은 그리 불편하지는 않았다.행주대교를 지나가는 과정에서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하지만 길이 외길이라 대교 위로 올라가기 위해서는 어쩔수 없다.가는 길 내내 주변 풍경도 보고 여유있는 논길을 걸어보는 소소한 재미도 있다. 2012. 9. 24.
동네 동산에 올라갔다가~~~ 고봉산 올라갔다가 너무 날씨가 좋아서 핸드폰으로 찍어 보았다. 새해가 지난 지도 한참 됐는데 바람은 차가운데 피부에 느껴지는 햇살의 따스함은 기분을 좋게 만들었다. 여행을 간지도 오래됐는데 가까운 산에 가서 짧게나마 해 보러 온 느낌을 느꼈다고나 할까. 2010. 1. 29.
2010년 눈 대박 !!! 2시 최고를 기록한 신적설량은 서울 25.8㎝로 관측을 시작한 1937년 이후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종전 최고 기록은 41년전인 지난 1969년 1월28일의 25.6㎝였다. 25.8㎝의 눈을 강수량으로 환산하면 14.0㎜에 해당한다. 기상청은 이날 서울지역 폭설은 1907년 근대적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후 100여년 만의 기록으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경기도의 이날 오후 2시 최고 신적설량은 고양 21㎝, 의정부와 가평 20㎝, 파주와 문산 19.5㎝, 포천 18㎝, 양주 16㎝, 동두천과 연천 14㎝ 등이다. 강원도는 같은 시각 춘천 22㎝, 대관령 21㎝, 동해 20㎝, 영월 19㎝, 원주 13.2㎝, 철원 11㎝ 등이다. 2010. 1. 4.
캐나다에서 살던 곳 처음 캐나다에 가서 살던 곳 Rosevear Ave무척 친절했던 남미 주인 아줌마(Dorothy Ghosh). 멕시코와 일본 남학생하고 같이 있었는데 일본앤 좀 이상하고 멕시코앤 자기 잘난맛에 사는 애. 여긴 아줌마가 잘해주긴 했지만 음식도 별로 였고 가끔 나를 위해 라면을 이상하게 끓여주시기도 했지만 가격이 너무 비싸서 옮길수 밖에 없었다.View Larger Map 두번째로 살던 곳 Hendon Ave 넘 잼나게 살았던 아쉬움과 추억이 많이 남는 곳 여기선 많은 이들이 거쳐간 곳이다. 눈이 많이 왔을때 마트 갔다오면서 많이 웃었던거 같은데 그 기억이 젤 많이 남는다. View Larger Map 세번째 살던 곳 Gerrard ST 토론토에서 가장 환경이 안좋은 곳 중에 하나다. 어찌 그런곳을 잡았는지.. 2009. 10. 26.
563돌 한글날 훈민정음(훈민져ᇰᅙᅳᆷ, 訓民正音)은 조선 초기 세종대왕이 지은 책의 제목, 그리고 그 책에서 해설하고 있는 뒷날 한글로 불리게 된 한국어의 표기 문자 체계를 말한다. 《훈민정음 해례본》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과 대한민국 국보로 지정되어 있다. 훈민정음의 판본에는 크게 해례본(한문본), 언해본이 있고, 그밖에 예의본이 있다. 실록본이 있는데, 이는 예의본에 속한다. 이 가운데 완전한 책의 형태를 지닌 것은 해례본이다. 출처: 위키백과 한글 반포 8회갑을 기념 한글날 기념식을 처음으로 거행한 것은 1926년이다. 이 해는 1446년 한글이 반포된 이후 8회갑(480돌)이 되는 해였다. 기념식은 조선어연구회(현 한글학회)와 신민사의 공동 주최로 식도원(食道園)이라는 요리집에서 거행하였는데 수백 명이 참석하여.. 2009. 10. 9.
부분 개기일식 개기일식 2009월 7월 22일 10시 47분 부분일식 태양-지구-달 계에서 지구가 달의 그림자 속으로 들어가기 때문에 태양이 완전히 가려지는 현상 1814년 이후 최대 규모라고 하는데 날씨가 맑아서 너무 잘 보였다. 태양의 80%정도가 가려진 것이라고 한다. 우리나라는 완전히 가려지진 않고 부분일식을 볼 수 있다. 디카로 찍을려고 하니 넘 안나와 아쉽다. 다음 개기일식은 2035년 9월2일에 볼 수 있다고 한다. 2009. 7. 22.